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dsoft_news_ad1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감리위 17일로 확정

기사승인 2018.05.06  15:01:16

공유
default_news_ad2
(서울=연합인포맥스) 신은실 기자 =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한 감리위원회가 오는 17일 열린다.

금융위원회는 6일 이같이 밝히고 감리위 개최 이후 증선위원회 상정도 이르면 23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는 감리위 논의 경과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며 다음 증선위는 6월 7일에도 예정돼 있다.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겸 증권선물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오전 김학수 증선위 상임위원(감리위원회 위원장)과 함께 삼성바이오로직스 감리 결과를 금융감독원 담당 임원에게 보고받았다.

김 부위원장은 김 감리위원장에게 "사전통지 사실이 공개되어 시장에 충격과 혼란이 있으므로 감리위원회를 신속히 개최해 심의 결과를 증선위에 건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가 많고 우리 기업회계에 대한 대내외 신뢰도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큰 사안인 만큼, 지난 2월 발표된 '자본시장 제재절차 개선방안'에 따라 충실한 의견청취 및 심의를 통해 회의 운영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김 감리위원장은 "투명하고 효율적인 방법으로 조치대상자와 민간전문가 등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이른 시일 내에 증선위에 상정될 수 있도록 감리위 회의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이달 초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감리 결과 회계처리를 위반했다고 잠정 결론을 내렸으며 이 같은 내용을 삼성바이오로직스에 통지했다.

esshin@yna.co.kr

(끝)

신은실 기자 esshin@yna.co.kr

<저작권자 © 연합인포맥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ndsoft_news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