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dsoft_news_ad1

트럼프 "ZTE 중국과 합의 안 해…10억달러 이상 벌금"(상보)

기사승인 2018.05.23  02:37:18

공유
default_news_ad2
(뉴욕=연합인포맥스) 이종혁 오진우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과 통신장비업체인 ZTE(중싱·中興 통신) 제재 문제에 관해 합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ZTE가 경영진을 바꿔야 하며, 10억 달러 이상 대규모 벌금 부과도 고려하고 있다면서 미국 내 판매 중단 조치가 해제될 가능성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다음 달 예정된 북한과의 정상회담이 연기될 가능성도 상당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워싱턴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말했다.

미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우선 ZTE 문제와 관련해 아직 합의에 도달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미국과 중국이 ZTE의 미국내 제품 판매 중단 조치를 해제하는 대신 경영진 교체와 벌금 부과 선으로 제재를 완화하는 데 합의했다는 이전 보도들에 대한 반발로 풀이됐다.

이같은 보도가 나오면서 미국 의회에서는 여야를 막론하고 제재 원칙을 훼손하는 것이란 비판이 나왔다.

지난 4월 미국 상무부는 미국의 대북 및 대이란 제재를 위반한 혐의로 ZTE에 대해 7년 동안 미국 기업과 거래하지 못하게 하는 경제 제재를 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본인은 지난주 중국과의 무역회담 결과에 만족하지 못하며, 미 행정부는 중국과 무역 불균형을 해소하는 최종 합의를 위한 작업을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지만 이어진 발언에서 ZTE에 대한 벌금 부과 방침 등을 언급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그는 "ZTE는 반드시 회사의 새로운 리더십을 도입해야 한다"며 "미국산 제품도 더 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ZTE에 10억 달러 이상의 대규모 벌금 부과를 생각하고 있다"며 "아마도 13억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벌금 및 경영진 교체, 미국 제품 수입 확대 등으로 ZTE에 대한 제재를 갈무리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 셈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의 연기 가능성도 언급했다.

그는 ""우리가 원하는 특정한 조건들이 충족되지 않으면 회담을 안 할 것"이라며 "6월에 (회담이) 진행되지 않을 가능성도 상당히 있다"고 말했다.

그는 "(6월에)회담이 안 열리면 아마도 다음에 열릴 것"이라며 "열리면 좋을 것

이고 안 열려도 괜찮다"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의 비핵화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jwoh@yna.co.kr

(끝)

오진우 기자 jwoh@yna.co.kr

<저작권자 © 연합인포맥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많이 본 뉴스

default_side_ad2
ndsoft_side_ad1
default_news_bottom
ndsoft_news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