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dsoft_news_ad1

4월 수출입물량 증가…원유 도입물량·가격 상승

기사승인 2018.05.25  12:00:05

공유
(서울=연합인포맥스) 강수지 기자 = 지난 4월 수출입물량지수가 모두 상승했다.

수출물량지수가 2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고, 수입물량지수도 상승세로 반전했다.

지난 3월 국내 원유정제시설 정기보수가 끝난 가운데 원유 도입 물량이 증가하고 유가가 상승한 영향을 받았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18년 4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에 따르면 4월 수출물량지수는 전년 같은 달 대비 7.3% 상승했다. 수송장비 등이 감소했지만, 전기 및 전자기기와 석탄 및 석유제품 등이 증가한 영향을 받았다.

수출금액지수도 11.5% 올랐다. 수송장비가 감소했지만, 석탄 및 석유제품과 전기 및 전자기기 등이 증가했다.

박상우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석탄 및 석유제품이 3월에 많이 줄었는데, 원유정제시설이 점검을 마치고 정상가동하면서 많이 늘었다"며 "원유도입물량도 3월에 비해 늘었다"고 말했다.

   




4월 수입물량지수는 전년 동월대비 5.6% 상승했다. 제1차 금속제품이 감소했지만, 광산품과 화학제품 등이 증가한 영향을 받았다.

수입금액지수도 광산품과 화학제품이 증가해 전년 같은 달보다 15.7% 상승했다.

4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수출가격이 3.9% 올랐지만, 수입가격이 9.6%로 더 크게 오르면서 전년 동월보다 5.2% 하락했다.

소득교역조건지수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가 하락했지만, 수출물량지수가 상승해 전년 같은 달보다 1.7% 올랐다.

sskang@yna.co.kr

(끝)

강수지 기자 sskang@yna.co.kr

<저작권자 © 연합인포맥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ndsoft_news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