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dsoft_news_ad1

김동연 "통계에 따라 논쟁 있고 의견 차이는 당연"

기사승인 2018.06.05  16:16:05

공유
default_news_ad2
"자꾸 어떤 갈등으로 비춰지는 것 바람직하지 않아"

"소득주도 성장도 부총리가 챙기는 게 당연"

"소득분배 악화 엄중히 봐…예산ㆍ세제개편 작업중"



(서울=연합인포맥스) 윤시윤 남승표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최근 불거진 최저임금 논란과 관련해 유연한 자세를 주문하며 다양한 문제를 수렴해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5일 광화문 KT에서 열린 혁신성장관련 현장방문을 한 후 기자들과 만나 "최근 1분기 소득분배 악화에 대해 정부에서 엄중하게 보고 있다. 원인 어디 있을까에 대한 분석과 조사 통계분석 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그와 같은 과정에서 통계에 따라 관점에 따라 논쟁 있을 수 있고, 여러 의견 차이와 논란 있는 건 당연하다"며 "어떤 보고서 하나로 갈등으로 비춰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소득주도 성장과 혁신성장은 우리 사회가 지닌 양극화와 소득분배, 계층이동 단절 등을 해결하기 위한 정책방향이며 모두 자신이 이끄는 경제팀 소관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우리 경제가 지속가능하게 가기 위해 소득주도성장이 중요한 축이고 혁신성장도 또 하나의 축이기 때문에 같이 가야 한다"며 "경제정책 하는데 소득주도는 어디서 하고 혁신성장은 어디서 하는 게 합리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팀에서 같이 보면서 청와대와 충분히 협의할 것이다. 따로 떼서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하위 소득계층의 분배 악화에 대한 해결책은 예산과 세제 개편을 통해 마련하겠다고 제시했다.

김 부총리는 현 상황에 대해 "우리 경제가 지속가능하게 발전하는 방향 하에 1분기 소득과 분배에서의 문제 해결을 위한 방향을 찾는 과정"이라고 진단하며 "예산과 세제개편을 통해 바로 작업하고 있다. 보다 근본적으로 중장기대책도 같이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syyoon@yna.co.kr

spnam@yna.co.kr

(끝)

남승표 기자 spnam@yna.co.kr

<저작권자 © 연합인포맥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ndsoft_news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