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dsoft_news_ad1

김동연, 靑 경제수석 참석 소득분배 회의 주재

기사승인 2018.06.07  07:50:45

공유
default_news_ad2
(서울=연합인포맥스) 고유권 기자 = 최근 소득분배 악화 원인과 최저임금 인상 효과를 둘러싸고 청와대와 정부 사이에 갈등이 불거진 가운데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관련 회의를 주재하기로 해 관심이 쏠린다.

특히 이날 회의에는 '최저임금 인상의 긍정 효과가 90%에 이른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재정전략회의 발언을 뒷받침하기 위해 관련 통계까지 공개하면서 엄호에 나섰던 홍장표 청와대 경제수석도 참석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기재부는 이날 오후 3시 1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김 부총리 주재로 소득분배 관련 경제현안간담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홍장표 수석을 비롯해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물론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도 참석한다.

지난달 24일 발표된 통계청의 1분기 가계동향조사에서 저소득층과 고소득층 간 분배격차가 역대 최악인 것으로 나온 데 따라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한 대책을 마련하고자 열리는 회의라는 게 기재부의 설명이다.

일단은 청와대 주요 수석들이 참석하는 회의를 김 부총리가 주재하는 것이어서 경제 콘트롤타워로서의 위상을 새삼 확인해 주는 모양새는 갖추게 됐다.

다만, 최저임금 인상 등 경제현안을 둘러싸고 큰 인식의 차이를 보인 청와대와 김 부총리가 이날 회의를 계기로 갈등을 봉합하고 한 목소리를 낼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가계소득 양극화의 원인이 최저임금 인상인지 여부를 둘러싸고 분석과 처방에 대한 다른 인식이 한순간에 해소되기는 어려울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최저임금 인상 효과에 대한 논란이 커진 가운데 국책 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공식적으로 '속도 조절론'을 꺼내 든 상황이어서 논란은 증폭되는 양상이다.

물론 김 부총리는 지난 5일 기자들과 만나 "갈등하는 모습으로 비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정부 내 이견이 더는 확산하는 것을 경계했다.

김 부총리는 "통계와 관점 등에 따라 의견 차이와 논란이 있을 수 있고 이는 당연한 것"이라며 "누가 옳다 그르다 따져선 안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 부총리가 "1분위 계층의 소득과 분배가 악화한 모습을 엄중히 생각한다. 사각지대에 있는 분들과 관련해 예산과 세제개편으로 해소하려고 작업하고 있다"고 밝힌 만큼 일단 이날 회의에서는 이러한 주제에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pisces738@yna.co.kr

(끝)

고유권 기자 pisces738@yna.co.kr

<저작권자 © 연합인포맥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많이 본 뉴스

default_side_ad2
ndsoft_side_ad1
default_news_bottom
ndsoft_news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