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dsoft_news_ad1

[북미회담] 北 토목시장 열리나…건설사 잇단 TF 구성

기사승인 2018.06.12  11:06:19

공유
(서울=연합인포맥스) 이재헌 기자 = 국내 건설사들은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까지 성사되면서 향후 북한 토목시장이 열리는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특별팀 신설부터 인력구조 재편까지 다양한 방법이 논의되는 모습이다.

12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남북 경제협력이 본격화할 시점에 대비해 북방사업팀을 신설했다. 지난주 김형 신임 사장의 선임과 함께 조직이 개편됐다. 남북정상회담을 맞아 태스크포스(TF)로 대응하던 조직을 격상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은 이전 대북경협사업이나 KEDO(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 사업과 같은 국제협력사업에도 경험이 있었던 만큼 관련 사업을 면밀히 검토하고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삼성물산과 GS건설도 남북 경협 관련 TF를 꾸렸다. 삼성물산은 상무급 인사를 팀장으로 두고 각종 시나리오에 대한 대응 방안을 모색 중이다. GS건설은 사회간접자본(SOC, 인프라)을 중심으로 한 주요사업부 10명으로 TF를 구성했다.

특정 타이틀을 내걸진 않아도 이외 모든 건설사는 남북 경제협력 추진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남북정상회담 '판문점 선언'에 도로와 철도가 포함되면서 기대감이 고조됐다. 북미정상회담이 유의미한 결과를 내면 남북 경협을 위한 실무자급 논의도 급물살을 탈 수 있기 때문이다.

우선 고려대상인 철도와 도로 등 토목 사회간접자본(SOC, 인프라)은 국내 건설사들이 기술력의 강점을 보이는 부문이다. 국내외에서 모두 시공실적을 쌓았고 해저터널이나 대규모 교량 등의 고난도 프로젝트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올해 1·4분기 기준으로 국내 건설사들의 전체 매출액 대비 토목(인프라) 부문 비중은 10% 내외다. 지난 3여년이 주택 수주 호황기인 탓에 토목 부문의 비중이 감소세였는데 남북 경협으로 반전될 수 있다.

   




한 건설사의 관계자는 "수익성과 수주가 부진한 플랜트 사업이나 프로젝트를 마친 건축 현장 인력을 토목으로 재분배하는 움직임도 나타날 수 있다"며 "조직의 효율성을 높이는 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한건설협회에서는 오는 25일 통일포럼을 준비 중이다. 건설사들과 북한 인프라 상황에 대해 공유하고 전략 방안을 찾는 자리다. 이번 북미회담의 결과에 더욱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다만, 남북경협이 결실을 보려면 긴 호흡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기된다.

다른 건설사 관계자는 "대북사업이 현재 개별기업의 노력이나 우리 정부의 노력만으로 되는 게 아니라 유엔 제재 해제 등 국제협력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서 "서두르지 않고 정보를 수집하면서 사업이 시작되는 시점을 살필 것이다"고 말했다.

jhlee2@yna.co.kr

(끝)

이재헌 기자 jhlee2@yna.co.kr

<저작권자 © 연합인포맥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많이 본 뉴스

default_side_ad2
ndsoft_side_ad1
default_news_bottom
ndsoft_news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