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dsoft_news_ad1

트럼프 "완전한 비핵화 빨리 시작할 것…실제로 종전 있을 것"

기사승인 2018.06.12  18:43:32

공유
default_news_ad2
"김정은, 미사일 엔진실험장 폐쇄 약속"

"많은 사람 투입해 北 비핵화 검증…주한미군은 감축안해"



(서울=연합인포맥스) 이미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 "조만간 실제로 종전선언이 있을 것이며 핵이 더 이상 이슈가 되지 않으면 경제 제재 해제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북미정상회담을 가진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종전 협정은 북한은 물론이고 한국과 중국까지도 모두 포함해 당사국으로 참여하는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핵을 폐기하기로 약속했다"며 "김 위원장은 안보와 번영을 위한 영광스러운 미래를 만들어 낸 인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은 제재를 계속 유지하겠지만 핵이 더 이상 이슈가 되지 않으면 경제 제재 해제도 고려할 수 있다"며 "외교 관계 수립이나 대사 교체도 아직 시기상조지만 가능한 한 빨리 이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주한미군 철수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군인들을 집으로 돌아오게 하고 싶지만 지금은 아니다"며 "주한미군은 지금 논의에서 빠져 있으며 미래에 협상이 어떻게 되는지를 봐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적절한 시기에 평양을 방문할 것이고, 김 위원장을 적절한 시기에 백악관에 초대할 것"이라며 "김 위원장도 응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서에 미국이 거듭 강조해온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가 아니라 '완전한 비핵화'라는 표현이 대신 들어갔다는 지적에 대해 "여기(성명서)에 보면 핵은 폐기될 것이라고 아주 명확하고 정확하게 명시하고 있고, 지속적으로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구할 것이라고 얘기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CVID 합의를 성명서에 명시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면서도 "북한이 지금 핵시설 몇 개를 폐쇄하면서 CVID 프로세스를 이미 진행한 데다 CVID가 전제되지 않으면 성명서에 서명할 수 없다고 이미 얘기해놓는 등 이 문제는 이미 다 얘기가 된 상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CVID가 성명서에 명시돼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를 추구하려면 굉장히 오랜 시간이 걸리겠지만 시작이 반이기 때문에 빨리 시작할 것"이라며 "기계적, 물리적, 과학적으로 가능한 한 빨리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많은 사람을 투입하고 다양한 국제조직을 연계해서 검증할 것"며 "비핵화 비용은 대한민국 정부와 일본이 북한과 근접해 있고 의지도 있어 기꺼이 도움을 줄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여러 차례 어겼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행정부가 다르다"고 답변했다.

그는 "솔직히 말하면 5년 전이나 10년 전이 더 쉬웠을 것"이라면서도 "다른 행정부에서는 우선 순위가 아니었거나 우선 순위였어도 못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저는 이란도 있고 다른 문제도 해결해야 하지만 그래도 잘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북한에 밝은 미래를 가져다 주기를 원한다"며 "김 위원장이 잠시 후 북한에 도착하면 즉시 프로세스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자회견이 끝나면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화할 것"이라며 "회담 내용을 자세히 알리고 성명서에 대해 설명할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편 무역분쟁과 관련해서는 "주요 7개국(G7) 국가 정상과 만나니 모든 국가가 미국을 이용하려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며 "중국도 많은 시간 미국을 무역 흑자로 이용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를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한 것에 대해 "미국은 캐나다에 대해 16조달러에 달하는 경상수지 적자를 기록하고 있으며 캐나다는 유제품에 대해 265%의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무역에 있어서 미국을 죽이고 있어 불공정하다"며 "균형을 추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mrlee@yna.co.kr

(끝)

이미란 기자 mrlee@yna.co.kr

<저작권자 © 연합인포맥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ndsoft_news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