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dsoft_news_ad1

WSJ "美, 계획대로 15일 대 중국 관세품목 발표할 듯"

기사승인 2018.06.14  08:49:26

공유
default_news_ad2
트럼프 대통령 최종 결정만 남겨둬…14일 무역 담당자 회동

세부목록 변동 가능성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선미 기자 = 트럼프 미 행정부가 계획대로 오는 15일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부과 세부품목을 발표할 가능성이 크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백악관과 상무부, 재무부의 고위급 무역 담당관들은 이미 지난 8일 트럼프 대통령의 G7(주요 7개국) 정상회담을 앞두고 회동해 미국이 관세부과를 강행해야 한다는 것에 의견을 모았다고 매체는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트럼트 대통령의 최종 승인만을 남겨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 고위급 무역 담당자들을 만나 관세부과를 강행할지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세부목록을 발표한다고 해도 관세조치의 발동이 즉각 이뤄지지 않고 늦춰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정부는 당초 500억달러 규모의 1천300여가지 제품에 대한 관세를 예고했지만, 공개 의견 수렴 기간을 통해 총 규모는 달라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소식통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중국의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어서 북미정상회담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부과에 대해 재고할 여지가 있다고 봤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기자회견을 통해 무역분쟁에 강경한 기조를 유지할 것임을 시사하면서 관세부과 가능성이 커졌다는 게 중론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내가 해야만 하는 일을 해야 한다"면서 "중국과의 교역에서 막대한 적자를 보고 있고 이에 대한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에 중국에서도 미국의 관세부과를 거의 기정사실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미국내 고위급 안보 담당자들도 관세부과와 북한 문제는 별개로 다뤄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중국이 자신들의 이해관계에 따라 북한 문제에 개입할 것이며 미국의 무역조치가 영향을 주지 않으리라고 이들은 보고 있다.

특히 중국이 자국 내에서 사업을 영위하는 미국 기업에 기술 이전을 강요하는 등 지적재산 관련 규칙을 지키지 않음에 따라 미국은 관세부과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 때문에 반도체와 같은 하이테크 제품은 목록에 포함될 가능성이 크다. 첨단기술에 대한 중국의 공격을 막으려는 것이다.

매체는 그러나 미국에 수입되는 다수의 하이테크 제품은 미국과 서방 국가들이 만들어 중국으로 건너간 후 가공이나 조립을 거친 것이기 때문에 관세부과로 그만큼 미국 기업들이 충격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 딜레마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중국은 이달 초 열린 3차 무역협상에서 미국이 관세부과에 나서지 않으면 700억달러 규모 미국산 제품을 수입하겠다고 합의안을 제시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같은 제안을 거부했다고 매체는 말했다.

smjeong@yna.co.kr

(끝)

정선미 기자 smjeong@yna.co.kr

<저작권자 © 연합인포맥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ndsoft_news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