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dsoft_news_ad1

금융당국, 대출금리 제도개선 TF 구성…은행권도 참여(종합)

기사승인 2018.06.28  15:40:30

공유
default_news_ad2
"금융위·금감원 부당 가산금리 사태 해결 위해 긴밀히 협의"



(서울=연합인포맥스) 최욱 기자 = 금융당국이 은행권과 공동으로 대출금리 제도개선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합리적이고 투명한 가산금리 산정체계 구축을 위해 대출금리 제도개선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TF에는 금융위와 금감원을 비롯해 금융연구원, 은행권이 공동으로 참여한다.

다음 달 열리는 첫 회의에서 TF는 은행 내부시스템 개선을 위한 대출금리 모범규준 개선, 금융소비자에 대한 정보제공 강화를 위한 공시 강화, 제재 근거 마련 검토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금융위와 금감원은 이날 공동 입장자료를 내고 "양 기관은 가산금리 부당 부과 사례와 관련해 긴밀히 협의해 대응해오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어 "은행들이 지난 26일 발표한 환급 계획을 최대한 조속히 실행하길 바란다"며 "가산금리 부당 부과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금융위와 금감원이 협의해 충실한 개선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금융위와 금감원이 은행들의 부당 대출금리 사례에 대해 한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한 반박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금리 조작 조사 결과를 놓고 금감원이 은행들의 고의성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에 반해 금융위는 제재하기 어렵다는 미온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wchoi@yna.co.kr

(끝)

최욱 기자 wchoi@yna.co.kr

<저작권자 © 연합인포맥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ndsoft_news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