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dsoft_news_ad1

기재부 "금융시장 실시간 모니터링…적기대응"(상보)

기사승인 2018.07.06  09:18:52

공유
default_news_ad2
(서울=연합인포맥스) 고유권 기자 =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예고한 대로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고율의 관세 부과를 강행하기로 하면서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정부가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 체제에 들어갔다.

기획재정부는 6일 오전 이찬우 차관보 주재로 산업통상자원부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국제금융센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기관 합동 점검반 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는 미국과 중국 간 통상분쟁과 글로벌 금융시장 및 국제유가 등 주요 리스크 요인들을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미국은 우리 시간으로 이날 오후 1시를 기해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고, 중국은 이에 대응해 미국산 수입품에 동일한 규모의 보복관세 부과를 천명한 상태다.

정부는 "미중 통상분쟁 등 글로벌 무역갈등이 심화ㆍ확산할 경우 세계 경제와 국내 수출에 하방 리스크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고 국제금융시장 변동성도 확대될 우려가 있다"고 봤다.

이에 관계기관 간 정보공유를 강화하고, 국내외 금융시장과 실물경제 동향 등을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한편 필요시에는 적기 대응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아울러, 품목별 수출동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수출금융 지원 등을 통해 수출기업 애로를 신속히 해소해 나갈 방침이다.

또 미중 통상분쟁의 영향이 국내로 확산하지 않도록 아웃리치 활동 등도 적극적으로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pisces738@yna.co.kr

(끝)

고유권 기자 pisces738@yna.co.kr

<저작권자 © 연합인포맥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ndsoft_news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