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dsoft_news_ad1

美 대중 관세 발효…오늘부터 340억 달러어치에 부과

기사승인 2018.07.06  13:10:16

공유
default_news_ad2
트럼프 대중 관세 5천억 달러 넘을 수도



(서울=연합인포맥스) 윤영숙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예정대로 한국시각 6일 오후 1시 1분(미국 워싱턴 DC 기준 6일 오전 0시 1분)을 기해 340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CNBC가 이날 보도했다.

이번 관세 부과는 지난 6월 중순 트럼프 대통령이 500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수입품, 1천102개 품목에 2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한 내용의 1차분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부터 818개 품목, 340억 달러어치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한다.

나머지 284개 품목, 160억 달러어치는 2주 안에 부과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 발효 몇 시간 전에 자신의 전용기에서 기자들에게 "먼저 340억 달러, 그러고 나서 2주 후에 160억 달러가 부과될 것"이라는 점을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이후에 2천억 달러가 유보 중이며, 2천억 달러 이후에는 3천억 달러가 대기 중이다"라고 언급해 추가 관세 가능성을 시사했다.

트럼프는 "500억 달러에, 2천억 달러를 더하고, 또 거의 3천억 달러를 더하게 될 것"이라며 이는 오직 "중국에만 해당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만약 중국이 보복 대응에 나설 경우 중국에 대한 관세 규모가 최대 5천억 달러를 넘을 수 있음을 경고한 셈이다.

중국은 곧바로 보복 대응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 해관총서는 웹사이트 성명을 통해 "미국 관세가 발효되면 중국도 즉각 관세를 발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중국은 미국이 관세를 부과할 경우 같은 규모의 보복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경고했다.

중국은 우선 340억 달러 규모의 545개 품목에 대해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중국이 500억 달러 규모의 관세 조치에 보복 대응할 경우 2천억 달러어치의 중국 제품에 대해 10%의 관세를 추가로 부과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중국 주재 호주 대사를 지낸 제프 라비는 관세 발효 직전 CNBC에 "무역전쟁이 첫 총성이 막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무역 긴장이 "아마도 악화, 또 악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ysyoon@yna.co.kr

(끝)

윤영숙 기자 ysyoon@yna.co.kr

<저작권자 © 연합인포맥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ndsoft_news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