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dsoft_news_ad1

대신證 이익증여신탁 출시…'소득세 과표구간 차이 활용한 절세'

기사승인 2018.07.13  09:41:56

공유
default_news_ad2
(서울=연합인포맥스) 황윤정 기자 = 대신증권이 금융소득을 증여할 수 있는 이익증여신탁 상품을 판매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신탁은 금융소득을 증여하고 소득세 과표를 낮춰 절세에 활용할 수 있는 상품이다. 고객이 보유한 금융자산을 신탁에 맡기고 수령한 이자나 배당금 등을 가족에게 증여한다.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자이자 자녀와 배우자 소득이 적은 고객에게 유리한 상품이다.

예금, 주식, 펀드, ELS 등 금융상품으로 얻은 금융소득을 가족에게 분산 이전 증여하여 가입자의 소득세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증여자인 가입자와 수증자의 소득세 과표구간 차이를 활용해 절세혜택을 얻는 것이 특징이다.

금융상품 대상은 신탁 설정이 가능한 상품으로 이자, 배당, 상환 이익 등 금융소득을 제공하는 상장 주식, 채권, 국내외 펀드, ELS/DLS 등이다.

최소가입금액은 제한이 없고 신탁보수는 가입금액의 0.1%이다. 이 상품은 예금자 보호법에 따라 보호되지 않는 상품으로 원금손실에 유의해야 한다.

대신증권 영업점을 방문해 가입할 수 있다. 가입자는 원본 수익자로, 가족은 이자와 배당의 수증자로 지정하면 된다. 배우자 6억원, 직계존비속 5천만원 등 증여공제 한도 범위 내에서 증여하면 증여세 부담도 없다.

yjhwang@yna.co.kr

(끝)

황윤정 기자 yjhwang@yna.co.kr

<저작권자 © 연합인포맥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ndsoft_news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