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dsoft_news_ad1

'올해 韓증시 개인이 들었다놨다'…중소형주·우선주 집중매수

기사승인 2018.08.06  06:00:03

공유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선영 기자 = 올해 7월말까지의 주식시장은 개인이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은 중소형주와 우선주 투자에서 높은 비중을 보였다.

한국거래소는 6일 '주식시장의 투자자별 거래비중 현황'에서 올해 7월말까지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을 합한 주식시장에서 개인은 67.6%, 외국인은 18.4%, 기관은 13.1%의 거래비중을 보였다.

개인 거래비중은 지난해보다 4.3%포인트 증가했다. 외국인과 기관 거래 비중은 각각 2.9%포인트와 1.2%포인트 감소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 투자자의 비중은 53.4%로 전년대비 6.7%포인트 증가했고, 코스닥시장에서는 80.0%로 지난해보다 2.2%포인트 감소했다.

외국인 비중은 유가증권시장에서 26.0%로 지난해보다 4.9%포인트 감소한 반면, 코스닥시장에서는 9.0%로 지난해보다 1.6%포인트 증가했다.

기관은 유가증권시장에서 19.6%로 지난해보다 1.4%포인트 줄었고, 코스닥시장에서 5.1%로 지난해보다 0.6%포인트 늘었다.

개인 거래비중은 중소형주에서 압도적으로 컸다. 외국인, 기관은 대형주에서 상대적으로 거래 비중이 컸다.

유가증권시장에서 대형주는 개인이 38.5%, 외국인이 34.2%, 기관이 26.2%로 투자자별 차이가 작았지만 소형주는 개인이 90.1%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소형주 비중은 외국인은 6.9%, 기관은 2.1%에 그쳤다.

코스닥시장에서는 대형주의 개인 비중은 73.7%, 소형주의 비중은 92.9%로 개인 비중이 눈에 띄게 컸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의 거래비중 상위 종목은 우선주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개인 거래비중 97%를 웃도는 54개 종목 중 46종목이 우선주였다.

   








기관 거래비중이 가장 높은 유가증권시장 종목은 부국증권(55.2%), 유니드(48.2%), S&T중공업(48.3%), 한섬(48.2%) 순이었다.

외국인은 아이엔지생명(75.1%), 남양유업우(65.3%), LG생활건강우(64.9%), 아모레퍼시픽우(64.9%)에서 거래비중이 높았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이 많이 산 종목은 KNN(99.3%), 스타플렉스(99.1%), 소프트센우(98.9%), 파이오링크(98.8%)였다.

기관은 코스닥에서 리노공업(40.7%), GS홈쇼핑(39.7%), 원익머트리얼즈(38.5%), SK머티리얼즈(37.4%), 외국인은 카카오M(48.0%), 하이록코리아(41.9%), 고영(40.6%), 메디톡스(36.1%)를 많이 샀다.

업종별로 보면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 비중이 높은 곳은 종이목재 88.5%, 비금속광물 83.2%, 기계 75.1%, 의약품 74.9% 순이었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이 주로 투자한 업종은 섬유·의류 93.5%, 정보기기 92.9%, 기타 제조 92.1%, 일반전기전자 91.9% 순이었다.

기관과 외국인이 유가증권시장에서 선호하는 업종은 금융업이 64.4%, 전기가스업 60.7%, 전기전자 53.9%, 운수장비 48.7%였다.

코스닥시장에서 이들은 방송서비스 51.8%, 인터넷 31.6%, 디지털컨텐츠 23.5%, 오락·문화 22.3%였다.

syjung@yna.co.kr

(끝)

정선영 기자 syjung@yna.co.kr

<저작권자 © 연합인포맥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ndsoft_news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