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dsoft_news_ad1

케이뱅크 해외진출 '첫발'…몽골 기업에 인터넷은행 자문

기사승인 2018.08.19  09:00:07

공유
default_news_ad2
(서울=연합인포맥스) 최욱 기자 = 케이뱅크가 몽골 통신기업에 인터넷전문은행 관련 노하우를 전수하는 것을 시작으로 해외 진출에 첫발을 내딛는다.

케이뱅크는 KT와 함께 몽골 MCS그룹에 통신·금융 융합형 인터넷전문은행의 설립 및 운영 노하우를 전수한다고 19일 밝혔다.

MCS그룹은 몽골 1위 이동통신기업을 비롯해 유무선 통신, 유통, 인프라 건설, 광산 등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고 있는 기업으로 지난해 초부터 몽골 최초의 인터넷전문은행 M 뱅크(가칭) 설립을 준비해왔다.

케이뱅크와 KT의 이번 사업은 5년간 총 55억 원 규모다. 이 가운데 케이뱅크의 자문 수수료는 23억 원 수준이다.

케이뱅크는 M 뱅크를 대상으로 사업모델 개발, 여신정책 및 신용리스크 관리 체계 구축, 신용평가시스템(CSS) 운영, IT 시스템 구축 등 경영 전반에 대한 자문을 지원한다.

KT는 금융거래정보에 통신 데이터베이스(DB)를 접목해 정교한 신용평가를 할 수 있도록 하는 CSS 플랫폼을 수출한다. 이를 바탕으로 M bank의 자체 CSS 구축에도 참여한다.

계약 체결과 함께 KT가 먼저 CSS 플랫폼 제공과 M 뱅크의 CSS 구축에 참여할 예정이다. 케이뱅크는 내년부터 본격적인 경영자문에 착수할 계획이다.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은 "인터넷전문은행의 주요 도입 취지 중 하나였던 글로벌 시장 진출에 첫 삽을 뜨게 돼 기쁘다"며 "해외 진출 확대 등 혁신성장을 가속화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업(ICT) 기업이 인터넷전문은행을 주도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wchoi@yna.co.kr

(끝)

최욱 기자 wchoi@yna.co.kr

<저작권자 © 연합인포맥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ndsoft_news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