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dsoft_news_ad1

한은 "中 바이오·에너지 기업과 협업해야"

기사승인 2018.08.19  12:00:11

공유
default_news_ad2
(서울=연합인포맥스) 김대도 기자 = 한국은행은 중간재 중심의 대중국 수출 전략을 수정하고, 중국의 바이오 기업 등과 협업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은은 19일 '중국경제 개혁개방 40년, 성과와 과제' 보고서에서 "중국의 경제 성장 방식과 구조 전환이 진행 중임을 고려할 때, 양국 간 경제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전략이 요구된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대중국 수출 가운데 중간재 비중은 78.9%에 달했다.

독자적 성장모델을 강조하는 '중국제조 2025' 정책이 향후 성장 구조 전환의 핵심 의제가 될 것으로 한은은 판단했다.

한은은 신흥 전략산업과 4차 산업혁명 유관 산업 관련 중국 기업들과 적극적으로 제휴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특히 제약·바이오·에너지 산업에서의 업무협약이 중요하다며, 셀트리온-중국 타슬리, 한국전력-중국국가전망공사(SGCC)의 사업 사례를 예로 들었다.

아울러 중국 경제 성장 동력으로 대두하고 있는 거대 소비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맞춤형 대응책도 필요하다고 한은은 강조했다.

올해 상반기 소비의 중국 경제 성장 기여율은 78.5%로 전년 동기 대비 14.2%포인트(p)나 상승했다.

중국의 디지털 경제 확산에 따른 온라인 플랫폼, 모바일 결제시스템 등에 적합한 유통구조 및 마케팅 전략도 긴요하다.

포화상태의 1·2선 도시 외 3·4선 도시 및 내륙지역에도 진출하고, 소비시장의 주축으로 부상한 신소비층(80∼90년대생)을 고객으로 하는 상품 및 서비스도 제공해야 한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및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RCEP) 등을 통해 대규모 시장 개척 노력에 대한 필요성도 한은은 언급했다.

ddkim@yna.co.kr

(끝)

김대도 기자 ddkim@yna.co.kr

<저작권자 © 연합인포맥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ndsoft_news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