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dsoft_news_ad1

靑, 고용악화에 "경제 체질 바뀌면서 수반되는 통증"

기사승인 2018.09.12  11:38:38

공유
default_news_ad2
(서울=연합인포맥스) 이미란 기자 = 청와대는 8월 신규취업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3천 명 증가하며 올해 최저기록을 경신한 데 대해 "우리 경제의 체질이 바뀌면서 수반되는 통증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참으로 힘들고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민 곁으로 더 가까이 다가가겠다. 국민 목소리에 더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전일 7월 취업자 수 증가 폭의 급격한 위축은 인구구조 변화와 경기만으로 설명하기 어려운 정도라고 판단한 데 대해 "현안점검회의에서 관련된 논의가 있었지만 제가 공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답했다.

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저임금 속도 조절에 대한 합리적인 대안을 만들기 위해 당·청과 협의를 시작하겠다"고 말한 데 대해서는 "지금 그럴 계획이 있다는 건 못 들었다"고 말했다.

mrlee@yna.co.kr

(끝)

이미란 기자 mrlee@yna.co.kr

<저작권자 © 연합인포맥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ndsoft_news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