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dsoft_news_ad1

김동연 "부동산시장 진정에도 불안요인 잠재"

기사승인 2018.10.08  16:23:35

공유
default_news_ad2
"대책 효과 점검 후 현장 목소리 반영 추가 대책 검토"

"어려운 고용여건 지속 예상…가용 정책 수단 총동원"



(서울=연합인포맥스) 고유권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의 9ㆍ13 대책 발표 이후 부동산시장이 어느 정도 진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공급부족 등 시장 불안요인은 잠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 부총리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재부 1급 회의를 소집해 주요 경제현안 등을 논의하면서 이같이 말하고, "세밀한 사후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기재부 내 부동산 전담 태스크포스(TF)를 통해 현장점검 모니터링 등을 강화해 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부동산 대책이 시장에서 얼마나 효과적으로 작동하는지를 점검하고, 필요하다면 현장 목소리를 반영해 추가 대책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이달 15부터 시행되는 전세대출보증 개편 등 향후 예정된 대책이 차질없이 추진되고 이 과정에서 실수요자의 불이익 없도록 세심하게 검토해 달라고 당부했다.

집주인의 인터넷 등을 통한 가격담합 문제에 대해서는 신속히 개선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김 부총리는 고용 상황과 관련해선, "이번 주 중 9월 고용동향이 발표된다"면서 "어려운 여건이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가용한 정책 수단을 총동원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자리는 경제정책의 성적표다"며 "기재부 내 소관 실국이 따로 있다기보다 모든 실국의 최우선 과제가 일자리가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고용 위기 상황을 감안해 그간의 관행과 방식에 얽매이지 말고, 현장에서 일자리가 하나라도 더 만들어질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정책 수단과 방식을 고민해 달라"고 지시했다.

pisces738@yna.co.kr

(끝)

고유권 기자 pisces738@yna.co.kr

<저작권자 © 연합인포맥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ndsoft_news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