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dsoft_news_ad1

금리·기술주 불안 공포…다우 3.15% 폭락

기사승인 2018.10.11  05:59:39

공유
default_news_ad2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 국채금리 상승 부담과 기술주 불안 우려가 겹치며 폭락했다.

10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31.83포인트(3.15%) 폭락한 25,598.7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94.66포인트(3.29%) 급락한 2,785.6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15.97포인트(4.08%) 폭락한 7,422.05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는 지난 2월 초 이후 가장 큰 하루 낙폭을 기록했다. 나스닥은 2016년 6월 24일 이후 2년여 만에 가장 크게 하락했다.

시장 참가들은 미국 생산자물가(PPI) 등 경제 지표와 미 국채금리 움직임을 주시했다.

전일 소폭 반락했던 국채금리가 시장 예상에 부합한 PPI 등으로 재차 상승했다. 10년물 국채금리는 장중 3.24%를 넘어서기도 했다

미 노동부는 9월 PPI가 전월 대비 0.2%(계절조정치)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 0.2% 상승에 부합했다.

PPI는 지난 8월 2017년 2월 이후 처음으로 전월 대비 하락했었지만, 한 달 만에 반등했다. 전년동월대비 상승률은 2.6%로 지난달 2.8%에 비해서는 다소 둔화했다.

하지만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 트레이드 서비스를 제외한 생산자물가가 전월 대비 0.4% 오르고, 지난해 9월 대비로는 2.9% 상승하는 등 물가 상승 우려를 자극하는 요인도 있었다.

미 국채 10년물 오후 장에서 전일 수준인 3.2% 부근으로 재차 반락하는 등 급등세를 보이지는 않았지만, 증시 불안은 진정되지 못했다.

주요 인터넷 기업 등 기술주 실적 우려도 제기되는 등 악재가 겹쳤다.

바클레이즈는 페이스북과 스포티파이, 아마존 등의 실적이나 실적 전망치(가이던스)가 실망스러울 수 있다는 지적을 내놨다.

아마존과 넷플릭스, 페이스북,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 주요 기술기업의 주가가 이날 일제히 큰 폭 하락하면서 투자 심리를 짓눌렀다.

S&P 500지수의 기술주 섹터는 7년여 만에 가장 큰 하루 낙폭을 기록할 정도로 부진했다.

일각에서는 올해 가장 양호한 성과를 보였던 주요 기술주로의 쏠림 현상이 급격한 투매를 촉발하고 있다는 진단도 나왔다.

주요 기업들이 3분기 실적 발표를 앞두고 자사주 매입을 보류한 것 역시 주가 폭락의 원인으로 제시됐다.

마테오 살비니 이탈리아 부총리 겸 내무장관이 금융시장의 불안에도 예산안이 후퇴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강경 발언을 내놓으며 이탈리아 시장이 다시 부진한 점 등도 악재로 작용했다.

무역 정책은 물론 위안화 절하 문제 등으로 미국과 중국의 갈등도 여전하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파이낸셜타임스(FT)와 인터뷰에서 "중국이 경쟁적인 위안화 절하를 하면 안 된다는 것을 확실히 하고 싶다"면서 "올해 들어 위안화는 상당히 절하됐고 우리는 확실히 무역 논의의 일부로서 환율에 관해 이야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일 중국이 무역협상을 타결한 준비가 안 돼 있다면서 추가 관세 부과 위협을 재차 내놓기도 했다.

종목별로는 아마존이 6.15% 급락했고, 넷플릭스는 8.4% 폭락했다. 애플도 4.63% 내렸다. 한편 파산보호신청을 준비 중이란 보도가 나온 전통의 미국 유통기업 시어스 주가는 17%가량 폭락했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하락한 가운데 기술주가 4.77% 폭락했다. 2011년 8월 이후 약 7년 만에 가장 큰 낙폭이다. 커뮤니케이션도 3.94% 내렸고, 에너지도 3.59% 하락했다. 금리상승 방어 주로 꼽히는 유틸리티는 0.53% 하락해 상대적으로 선방했다.

이날 PPI 외 다른 경제 지표도 호조를 보였다.

미 상무부는 8월 도매재고가 전달 대비 1.0%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WSJ 조사치는 0.8% 증가였다. 도매재고는 지난 10개월간 늘었다. 지난달 0.6%, 이번 달 1.0% 등 증가 속도가 가팔라지고 있다.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기준금리의 추가 인상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 경제가 매우 좋고, 실업률도 3.5%까지 하락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에 예고된 금리 인상 경로에 대해 편안함을 느낀다"면서 "2.75%에서 3% 사이로 추정되는 중립금리 수준에 도달하려면 기준금리가 조금 더 올라야 한다"고 말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금리상승에 따른 투자자들의 포트폴리오 조정이 그동안 투자가 집중됐던 기술주를 타격할 수 있다면서 불안이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표했다.

QMA의 에드 캠벨 수석 연구원은 "금리와 상승 속도가 주식시장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며 "채권과 현금의 금리가 오르면 주식과의 경쟁이 더 심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담스 펀드의 마크 스토에클 대표는 "투자자들이 그동안의 승자를 투매하고 있다"며 "시장의 움직임에 과도하게 반응하지 않으려고 노력 중이지만, 매우 힘든 환경이다"고 토로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78.1%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41.57% 폭등한 22.58을 기록했다. 지난 4월 초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jwoh@yna.co.kr

(끝)

오진우 기자 jwoh@yna.co.kr

<저작권자 © 연합인포맥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ndsoft_news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