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dsoft_news_ad1

두산밥캣, 독일 할레에 건설기계 부품공급센터 오픈

기사승인 2018.10.11  09:46:22

공유
(서울=연합인포맥스) 윤성현 기자 = 두산밥캣이 독일 라이프치히 인근 할레(Halle) 지역에 유럽 및 중동·아프리카 시장을 관할하는 건설기계 부품공급센터(PDC)를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11일 밝혔다.

약 4만3천㎡ 규모로 세워진 독일 할레 PDC는 미국 시카고, 두바이에 이은 두산밥캣의 세 번째 PDC다. 15만개 이상의 건설기계 부품을 취급하는 대형 PDC다.

두산밥캣의 독일 할레 PDC 설립은 지난 2017년 이후 회복세를 보이는 유럽 및 중동·아프리카 지역의 부품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고 고객들에게 신속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됐다. 두산밥캣은 현재 해당 지역 내 75개국, 180여개의 딜러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PDC 설립으로 유럽 및 중동·아프리카 지역에 대한 부품 공급 기간을 대폭 단축할 것으로 두산밥캣은 기대했다.

또 고객사 및 딜러의 긴급주문 발생시 24시간 이내 부품배송이 가능해졌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전략적 중요도가 높은 독일에 PDC를 설립해 유럽을 비롯한 주요 시장에서 보다 안정적인 부품 공급이 가능해졌다"면서 "지역별 고객들의 니즈에 따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여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shyoon@yna.co.kr

(끝)

윤성현 기자 shyoon@yna.co.kr

<저작권자 © 연합인포맥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ndsoft_news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