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dsoft_news_ad1

이주열 한은 총재 "금융불균형 누적"

기사승인 2018.10.04  08:00:13

공유
default_news_ad2

(서울=연합인포맥스) 이종혁 전소영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소득증가율을 웃도는 가계부채 증가로 쌓인 금융불균형을 해소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이 총재는 4일 한은 삼성본관에서 열린 경제동향간담회에서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한 지 10년째 되는 해로 그동안 세계 경제는 침체에서 벗어났고, 금융안정성이 크게 개선됐지만 새로운 과제들에 직면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재는 우선 10년 전 발생했던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 과정에서 확대된 글로벌 부채는 또 다른 위기를 초래할지도 모를 위험요인으로 대두했다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글로벌 부채 외에도 금융위기 여파로 인한 자산 및 소득 불평등 심화, 반세계화 정서 및 포퓰리즘 확산 등도 세계경제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저해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반세계화 정서에서 파생된 글로벌 통상갈등 확대, 위기대응 수단이었던 주요국 통화정책의 정상화는 지금 세계 경제의 리스크라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우리 경제도 수출을 중심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지만, 기업투자가 미흡한 상황에서, 가계부채 증가에 따른 금융불균형 누증, 주력산업의 경쟁력 약화, 저출산·고령화로 심화하는 성장잠재력이 저하됐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특히 기업투자 부진은 작년 높은 증가에 따른 기저효과도 있지만 일부 업종을 제외하면 미래를 위한 투자에 소홀한 측면도 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따라서 합리적인 규제완화 등 투자에 우호적인 환경을 조성하고, 투자심리를 제고함으로써 지속 성장의 기반을 강화해야 한다며 이와 함께 금융불균형을 점진적으로 해소하는 등 거시경제를 안정적으로 운영할 것을 주문했다.

이 총재는 아울러 성장잠재력과 일자리 창출 능력을 높이기 위해 구조개혁을 지속해 나가는 등 향후 10년을 바라보는 정책적 노력이 중요한 때라고 말했다.

liberte@yna.co.kr

syjeon@yna.co.kr

(끝)

전소영 기자 syjeon@yna.co.kr

<저작권자 © 연합인포맥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ndsoft_news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