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dsoft_news_ad1

기재부 "수출 중심 회복세 이어가…생산ㆍ투자 조정"

기사승인 2018.08.10  10:00:02

공유
default_news_ad2
(세종=연합인포맥스) 남승표 기자 = 기획재정부는 우리 경제가 수출 중심의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기재부는 10일 발간한 '최근경제동향'(그린북) 8월호에서 "최근 우리경제는 수출 중심의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면서도 "생산과 투자가 조정을 받는 가운데, 미중 무역갈등 심화 등에 따른 대외 불확실성이 확대됐다"고 언급했다.

7월 중 수출은 석유제품, 철강, 반도체에 힘입어 5개월 연속 500억 달러를 넘어섰다. 7월까지 누적 수출액은 전년동월대비 6.4% 증가했다.

수출을 제외한 생산, 고용, 투자 지표는 부진했다.

지난달까지 우리 경제 회복흐름의 근거가 됐던 전산업 생산은 2개월 연속 증가를 마무리하고 감소로 돌아섰다.

6월 중 전산업 생산은 전월대비 -0.7%를 가리켰다. 광공업 생산이 자동차, 화학제품 등을 중심으로 전월대비 -0.6%를 나타냈다. 서비스업 생산은 보건·사회복지, 도소매 확대로 0.2%를 보였다.

6월 중 고용은 서비스업에서 일부 개선됐으나 제조업 고용감소, 생산가능인구 감소 확대 등으로 전년동월대비 10만6천 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설비투자는 운송장비 투자 증가에도 기계류 투자 감소로 전월대비 5.9% 감소했다.

건설투자도 건축, 토목공사 실적 감소로 전월대비 4.8% 줄었다.

소비자물가는 축산물 가격 상승, 도시가스요금 인상에도 공공·개인서비스 하락으로 지난달과 동일하게 전년동월대비 1.5% 상승폭을 유지했다.

소매판매는 승용차 등 내구재 감소에도 의복 등 준내구재와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가 늘어 전월대비 0.6% 증가했다.

6월 중 경기동행지수 순환변동치와 경기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대비 각각 0.2포인트와 0.1포인트 하락했다.

기재부는 "세계경제 개선, 수출호조, 추경 집행 본격화 등은 긍정적인 요인이나 고용 상황이 미흡하다"며 "미중 무역갈등 지속, 미국의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 국제유가 상승 등 위험요인이 상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재정보강(4조 원 규모), 개별소비세 인하 등 경제활력 제고 노력과 함께 혁신성장 가속화 등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민생개선에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spnam@yna.co.kr

(끝)

남승표 기자 spnam@yna.co.kr

<저작권자 © 연합인포맥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bottom
ndsoft_news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